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15​ 현대슈퍼빌

Tel. + 82-2-3473-8435

Fax + 82-2-3473-8415

hwaheeopera@hanmail.net 

  • White YouTube Icon
  • White Facebook Icon
​메세지를 남겨주세요

© 2017 by Hwahee Opera Company

Search

한국가곡의 대중화와 세계화 선도 (15. 04. 03 시사투데이)


  화희오페라단 강윤수 단장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한국가곡은 우리 민족 고유의 정서와 애환 등이 담긴 결정체이자 값진 문화유산이다. 최근엔 외국에서도 한국가곡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국내에서는 한국가곡을 외면하고, 과다한 로열티를 지불하면서까지 외국작품 공연 등에 열 올리는 상황이 우려가 드는 것도 사실이다.


 이런 가운데 화희오페라단(단장 강윤수)은 우리가곡을 통해 세대와 세대를 넘어 소통하며, 나아가 전 세계인들과 공감대를 넓히는데 적극 앞장서고 있다. 특히 한국가곡 ‘Gagok’이 세계적 음악 장르로 인정받아 세계의 성악가들에게 널리 불리는 작품이 되기를 지향하는데 활동의 중점을 둔다.


 이를 위해 세계 정상급 성악가들을 우리나라에 초청, 한국가곡을 한국어로 부르게 함으로써 한국가곡을 자연스럽게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클래식 분야에서도 한류 바람을 일으키는 것이다.


 이 화희오페라단은 2002년 한미오페라단에서 현재의 이름으로 변경하고 ‘창작오페라’, ‘평화음악회’, ‘가곡레터’ 등의 제작·공연과 프로그램보급에 힘쓰며 풍요로운 음악적 결실을 맺고 있다. ‘벼 화(禾)’와 ‘기쁠 희(僖)’자를 써서 ‘벼를 추수하는 기쁜 농부의 마음’을 담은 오페라단 명칭에 꼭 들어맞는 행보다.


 이처럼 화희오페라단이 성장과 발전을 거듭하기까지 강윤수 단장의 헌신적인 노력이 크게 뒷받침됐다.

 17년째 화희오페라단을 이끌어온 강 단장은 ‘한국을 대표하면서도 세계인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 없다’는 생각에 2004년 초연한 창작오페라 ‘하멜과 산홍’을 탄생시킨 주역이기도 하다. 실제로 그녀는 독일 작곡가 프랑크 마우스(베를린 음대 주임교수)를 우리나라에 데려오고, 작품을 쓰기 전 한국을 먼저 알 수 있도록 하멜과 관련된 지방을 여행시키며, 4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쳐 ‘하멜과 산홍’의 막이 오르는데 갖은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다.


 또한 강 단장은 한국가곡의 대중화와 세계화 등을 도모하며 ‘평화음악회’ 개최에 큰 정성을 쏟고 있다. 이에 2013년 ‘제1회 평화음악회 정전 60주년 기념’과 2014년 ‘제2회 평화음악회 아리랑’이 우리나라에서는 없었던 새로운 포맷의 첫 시도로 성황리에 열렸고, 지난해에는 유럽의 정상급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가 방한해 우리가곡인 ‘밀양아리랑’과 ‘그리운 금강산’을 완벽히 소화하며 평화음악회의 의미를 더했다.



 강 단장은 “외국인이 한국가곡을 불러 감회가 컸고, 통일과 평화의 염원을 다른 나라에도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됐다”며 “올해는 8월 16일 ‘제3회 평화음악회 광복70주년 기념’이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강 단장을 필두로 화희오페라단은 ‘오페라 갈라콘서트’를 비롯해 각종 예술제, 초청연주회, 축하공연 등을 선보이며 한국가곡과 오페라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연출하고 있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강 단장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계속 소통해갈 것”이라며 “더 많은 이들이 창작오페라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창작과 공연의 차별화와 다양성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그에 걸맞은 작품과 프로그램 등을 만들며, 우리나라의 역사적 인물 재조명 등에도 역량을 발휘할 것”이라는 다짐을 덧붙였다.


 한편, 화희오페라단 강윤수 단장은 창작 오페라의 콘텐츠개발과 저변확대에 헌신하고 ‘평화음악회’ 개최를 이끌며, 한국가곡 세계화 및 문화예술경쟁력 증진 선도에 기여한 공로로 '2015 올해의 신한국인 대상(시사투데이 주최·주관)'을 수상했다.

43 views